-
-

TAESUNG

태성소식

언론보도&칼럼

[N&C] 부부가 싸우지 않은 확률은 '0.00001%'... 부부는 싸워야 서로를 이해하고, 오래 산다
작성자 : 법무법인태성

‘명절 대목’이라는 말이 있다. 가족들과 명절을 지내기 위해 이때만큼은 주머니 안의 쌈짓돈을 꺼내기 때문에 경기가 살아나 생긴 말이다. 안타깝게도 명절은 이것의 대목이기도 하다. 바로 ‘이혼’이다. 법원행정처와 통계청의 최근 5년간 이혼통계자료에 따르면 명절 직후 이혼 건수가 명절 직전 달보다 평균 11.5%나 많았다. 명절 즈음 ‘이혼’을 키워드로 한 기사가 여기저기서 쏟아지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명절 하면 ‘이혼’이라는 두 글자를 떠올리는 기혼자라면 알고 있을 것이다. 짧게는 3일, 길게는 5일간 이어지는 명절 연휴가 달갑지 않은 이유를 말이다. 매년 두 번씩 돌아오는 명절 때마다 스트레스에 인상을 찌푸리는 일도 지겹다.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는 말처럼 피할 수 없는 명절을 슬기롭게 보낼 방법은 없는지 10년 차 이혼 전문 변호사인 최유나 변호사를 만나 물었다.

- TV 프로그램 출연 이후 더 바빠지신 것 같은데,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감사하다. 간단히 자기소개를 부탁한다.

“인터뷰 요청이 늘긴 했으나 생각보다 바쁘지 않다. 제 소개를 하면 10년 차 이혼 전문 변호사 최유나다.”

- TV프로그램 ‘유퀴즈’에 출현한 이후 찾는 이들이 더 많아졌을 것 같다.

“이혼 상담을 신청할 때 저를 지명하는 분들이 늘긴했다. 신기한 것은 길에서 알아보는 분들도 있더라.”

- 올해는 코로나19로 5인 이상 모임이 금지돼 조금 덜 할 수 있지만, 명절만 되면 이혼이 이슈다.

“실제로 명절 직후 이혼 상담 수가 증가한다. 얼마 전 통계를 봤는데 명절 직후 합의이혼도 1.5배에서 2배 정도 증가한다고 하더라.”

- 명절 이후 이혼을 결심하게 되는 공통된 계기가 있을 것 같다.

“크게 두 가지로 이야기할 수 있다. 우선 가사 분담이다. 명절에 집안일을 나눠서 하기를 바라지만 그게 잘 안될 때 다툼이 생기는 듯하다. 두 번째는 부부가 연휴라는 오랜만에 긴 시간을 함께 있으면서 싸움이 생기는 거 같다. 최근 맞벌이 부부가 늘어나면서 평소에 함께하는 시간이 길지 않다가, 연휴라는 긴 시간 동안 함께 있으면서 평소의 불만을 토로하게 되고 이게 다툼으로 이어지더라.”

- 부부에게 있어 평소 시간과 공간을 공유하는 게 중요하다는 말로 들린다. 맞나.

“맞다. 사실 평소 사이가 좋은 부부가 명절에 섭섭했다고 갑자기 이혼을 결심하지는 않는다. 명절 이후 이혼을 생각하는 부부는 평소 대화가 없는 경우가 많다. 그동안 누적된 것들이 명절을 계기로 터지는 것이다.”

- 명절에 이혼한다고 하면 대체로 ‘고부 갈등’이나 ‘장서갈등’을 떠올리게 된다. 실제로 그런 사례가 많은가.

“물론 고부 갈등이나 장서 갈등 때문에 이혼하는 분들도 있지만 극소수다. 100명 중 한 명 정도. 부모님들과의 세대 차이 혹은 문화 차이로 인해 겪는 어려움을 배우자가 이해해주지 않고, 부모와 똑같은 것을 요구할 때 이혼을 결심하더라. 결국 대부분의 원인은 배우자에게서 찾아볼 수 있다. 각자의 어려움이나 고충을 이해하고 나눌 수 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 이혼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아 안타깝다.”

- 결국 부부간에도 ‘대화’가 중요하다는 말로 해석된다.

“맞다. 부부간의 있어서 무엇보다 대화가 중요하다. 대화 중에서 소소한 것들을 나누는 대화도 중요하지만 싸움의 대화를 잘해야 한다.”

- 지금 싸움의 대화가 중요하다고 했는데, 그 대화법에 대해서 잘 아실 것 같다.

“이혼 상담을 오래 하다 보니까 싸움이 시작되는 대화가 무엇인지는 알겠더라. 일단 싸운다는 것은 상대에게 화가 났다는 건데, 그러다 보니 상대방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시작하는 게 부부싸움이다. “너는 이게 문제야”라는 문장 뒤에는 그래서 ‘네가 싫어’가 아니라 ‘그 부분만 보완된다면 우리가 더 행복하게 잘 살 수 있을 텐데 아쉽다’라는 의미가 담겨 있다고 본다. 그런데 서로 감정이 상한 상태라 그 의미가 제대로 전달이 안 되는 것이다. 명절에도 마찬가지인 듯하다. 서로의 집을 다녀오면서 힘들었던 점을 하소연하듯 내뱉었는데, 공감받지 못했을 때 배우자에게 상처를 받게 되더라.”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22IGB3YL99 


 

이전글 최유나 이혼전문변호사, 사실혼소송 입증이 중요한 사안
다음글 최유나 이혼전문변호사, "상간녀 소송, 전문가의 법률적 조력 얻어 준비해야"
  리스트